컨텐츠바로가기 메뉴

치매관련뉴스

제목 '우울증' 10년 이상 앓으면 치매처럼 뇌 변해

등록일
2018-03-12 17:50:06
글쓴이
서울시치매센터
조회
1474
첨부파일

치료를 하지 않고 10년 이상 우울증을 앓을 경우 뇌에 미치는 해로움이 더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.

캐나다 중독치료기관 캠에이치(Centre for Addiction and Mental Health·CAMH) 연구팀이 'Lancet Psychiatry'지에 밝힌 18-75세 연령의 8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.

80명 참여자중 25명은 10년 이상 우울증을 앓았으며 25명은 10년 이내, 30명은 우울증을 앓지 않은 가운데 연구결과 우울증을 앓는 기간중 뇌가 염증 표지자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.

PET 촬영을 해 뇌신경염증도를 측정하고 손상에 대한 염증반응과 연관된 중추신경계내 미세아교세포라는 특정 세포의 활성을 모니터링 한 이번 연구결과 활성 미세아교세포가 생성하는 염증의 주표지자인 전이체 단백질(TSPO ; translocator protein) 농도가 10년 이상 우울증을 앓은 사람의 뇌에서 29-33%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

특히 이 같은 염증 표지자는 전전두피질과 전대상피질과 섬엽이라는 세 뇌 영역에서 보였다.

또한 10년 이하 우울증을 앓은 사람들 역시 우울증을 앓지 않은 사람들 보다 TSPO가 더 높았다.

연구팀은 "장기간 우울증을 앓는 것이 치매처럼 우울증의 다른 단계로서 치료되어여 하며 뇌 염증도 증가로 특징되는 치매등 신경퇴행성질환의 케이스에 적용되는 것과 비슷한 치료 전략이 필요하다"라고 강조했다.  
메디컬투데이 곽경민 기자(august@mdtoday.co.kr)

<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, 건강 신문 ⓒ 메디컬투데이,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  


기사원문 - http://www.mdtoday.co.kr/mdtoday/index.html?no=314186, 메디컬투데이

목록
게시판 검색
치매관련뉴스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
3281 서울시, 사물인터넷으로 움직임 감지…독거어르.. 새글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3 23
3280 서울도서관, '치매예방' 독서토론 프로그램·인.. 새글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3 56
3279 전문직 퇴직노인이 중증 치매 독거노인 후견인 .. 새글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3 59
3278 오래 앉아 있을수록, 치매 발생 확률 증가 <연구.. 새글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3 54
3277 “초미세먼지, 조기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 ↑”.. 새글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3 53
3276 [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함께하는 이달의 건강예보.. 새글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3 44
3275 기억상실 유발하는 '알코올성 치매', 원인과 증상.. 새글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3 4
3274 노인 10명 중 1명 치매…1인당 관리비용 연 2천만.. 새글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3 2
3273 알츠하이머 치매 새로운 치료 표적 발견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0 89
3272 걷기 테스트로 완치 가능한 특발성 정상압 수두.. 서울시치매센터 2018-04-20 76

Quick